알기쉬운물환경

아름다운 하천 50선

한강

25. 고원지역을 사행하여 흐르는 평창강 목록 이동
이전 : 24
고원지역을 사행하여 흐르는 평창강
다음 : 26
하천소개 및 위치

위치 : 남한강수계 평창강 중권역

  • 강원도 평창군 오대산에서 발원
  • 하천연장 220km
  • 남한강수계 평창강 중권역
하천 개황

강원 평창군 북부 오대산 남쪽에서 발원, 속사천이라는 이름으로 남서로 흐르다가 봉평면에서 흥정천과 합하여 평창강을 이룬다. 대화천, 계촌천 등의 지류를 합치며 남쪽으로 심하게 사행, 평창읍을 지나 영월군 서면에서 주천강과 합하고 물길은 동쪽으로 흘러간다. 영월읍 서쪽에서 서강이란 이름으로 흐른 뒤 읍의 남쪽에서 동강과 합하여 남한강으로 흘러든다.

직선 거리는 60km밖에 되지 않는데 유로연장은 220km가 될 만큼 심하게 사행한다. 내륙의 산간, 고원 지대를 사행하기 때문에 곡률도가 매우 높으며 평창강 하류에서 상류로 가면서 기복량이 커지는 경향이 있다. 기반암에 따라서도 기복량의 차이가 나타난다. 기복량은 최대 200m미만부터 최고 500m이상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평창강 유역은 석회암지층이 분포해 카르스트 지형이 발달해 있으며, 남한강과 합해지는 영월읍 일대만 일부 충적평야가 분포한다. 평창강 유역에는 옥수수, 감자, 고랭지 채소 등이 재배되고 있다.

상류 구간은 접근이 어려워 인위적 교란 요소가 거의 없는 양호한 환경이다. 하상은 주로 호박돌과 자갈로 구성되어 있으며, 수변부에 놓인 거암들이 관찰된다.

중류 구간 좌안은 밭과 산지로, 우안은 제방 위로 도로를 건설중인 부지와 산지로 토지가 이용되고 있다. 좌안은 자연제방의 모습이나 우안 제방 공사를 위해 사면을 깎아 놓은 상태가 유지되고 있다. 우안은 콘크리트제방으로 경관의 훼손이 관찰된다.

하류 구간에서도 산지와 연접한 양호한 수변환경으로 인해 자연성이 유지되고 있으며, 하상은 잔자갈과 모래로 구성되어 있다. 유속은 느리고 작은 새들이 수변의 갈대군락을 은신처로 활용하는 것이 관찰된다. 제방은 자연성이 유지되고 식생은 초본과 관목이 조화롭게 구성되어 있다.

하상 상태

하천 상태 이미지

하천 바닥은 주로 호박돌과 자갈로 이루어져 있으며, 하천의 폭은 넓고 유속은 비교적 느리다. 하천의 양쪽에 모두 산림이 위치하고 있어 물은 맑고 깨끗하며 매우 좋은 자연경관을 가지고 있다.

부착조류(구조류)
Achnanthes convergens(호청수성 규조류 지표종)
Achnanthes convergens
(호청수성 규조류 지표종)
Cocconeis placentula var. lineata(호청수성 규조류 지표종)
Cocconeis placentula var. lineata
(호청수성 규조류 지표종)

부착조류는 총 33종으로 매우 다양하게 나타나며 밀도는 1cm² 당 약 306,000 개체로 출현한다.
Achnanthes convergens와 Cocconeis placentula var. lineata 등 13종의 호청수성 지표종이 출현한다. 우점종은 Achnanthes convergens와 Cocconeis placentula var. lineata이다.

어류
돌고기 (Pungtungia herzi)
돌고기
(Pungtungia herzi)

어류는 총 8종이 서식하며, 이 중 6종이 한국고유종이다. 돌고기와 참갈겨니가 우점종으로 관찰된다. 돌고기의 치어는 수면 가까이에서 떼지어 유영생활을 하지만 성장하면서 바닥으로 내려가는 습성이 있고, 돌 밑이나 바위 틈에 잘 숨는 특징이 있다. 식성은 잡식성이고, 부착조류와 수서곤충의 유충을 주로 먹는다.
참갈겨니는 하천의 중상류에서 주로 서식하며, 눈위에 붉은 반원이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갈겨니와 쉽게 구분할 수 있다.

저서성대형무척추동물
꼬마줄날도래KUb(Cheumatopsyche KUb)
꼬마줄날도래KUb
(Cheumatopsyche KUb)
등줄하루살이(Uracanthella rufa)
등줄하루살이
(Uracanthella rufa)

총 37종의 저서성대형무척추동물이 1㎡ 당 약 3,500 개체가 출현한다. 꼬마줄날도래와 등줄하루살이가 우점종으로 관찰된다.
꼬마줄날도래는 주로 커다란 하천 또는 강에 그물모양의 집을 짓고 살며, 입에서 뽑아 내는 실로 포획용 그물을 만들어 조류나 식물 찌꺼기 등을 먹고 산다. 등줄하루살이는 용존 산소가 풍부한 하천의 바위틈이나 낙엽이 쌓인 곳에 서식한다. 이 밖에도 비교적 맑은 수역에 서식하는 다슬기, 넓은물삿갓벌레 등이 발견된다.

수생태계 건강성 평가 결과 및 관리 방안
수생태 건강성 평가 결과
서식/수변환경 부착조류 수질 BOD 어 류 저서생물
최적 최적 매우좋음 최적 최적

수질, 수생생물, 서식/수변환경 등 모든 평가분야에 걸쳐 가평천의 수생태 건강성은 매우 우수하다. 그러나 하류와 중류 일부 구간에서 점차 확산되어 가는 펜션과 위락시설 등 인위적인 교란이 증가하고 있다. 아름다운 가평천의 본 모습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종합적인 계획에 기초한 위락시설의 재배치 및 관리 그리고 하안재료의 개선 등이 중요한 과제로 대두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