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기쉬운물환경

우리나라 강 이야기

영산강의 역사

영산강의 이름은 지역에 따라 남포강·목포강·금강·사호강·곡강으로 불렸다. 『영산강 삼백오십리-물길따라 뱃길따라』(1995년)를 출간한 김경수(향토지리연구소장) 박사는 “영산강은 그 모양과 특징을 담은 여러 이름으로 불렸으나 대체로 영산조창(榮山漕倉)의 기능을 살핀 영산강이 쓰이다가 근대에 이르러 유역권을 통칭해 사용됐다”고 말했다.

조창은 고려·조선시대 세곡의 보관과 운송을 담당한 곳이다. 나주 영산포에 설치된 영산조창을 거쳐 조선시대 전라도 세곡의 절반이 뱃길로 서울까지 운송됐다. 내륙의 수로와 서남해 바닷길이 만나는 통로로, 포구로 추정 되는 지명만 180여 개에 이른다.

1972년부터 영산강지구 농업종합개발사업이 시작돼 나주·담양·장성·광주 4개댐이 세워졌다. 2단계로 78~81년 목포 동쪽에 길이 4.3㎞에 이르는 영산강 하굿둑이 들어섰다. 조수가 막힘으로써 77년 말 이후 사람이나 물자를 실어 나르는 일은 완전히 중단됐다. 번성하던 영산포 선창가는 쇠락했다.

영산강의 모식도

길이 115.5 km. 유역면적 3,371 km². 담양군 용면(龍面) 용추봉(龍湫峰:560 m)에서 발원하여 담양 ·광주 ·나주 ·영암 등지를 지나 영산강 하굿둑을 통하여 황해로 흘러든다. 남서류하면서 광주천(光州川:11.8 km) ·황룡강 (黃龍江:45 km) ·지석천(砥石川:34.5 km) ·고막원천(古幕院川:21.4 km) ·함평천(咸平川:15 km) 등의 지류와 합류한다. 조석(潮汐)의 영향이 나주 부근까지 미쳐 연안 농경지에 하천 범람 ·농토 침식 등의 피해를 주기도 하였으나 1981년 12월에 하굿둑이 축조됨으로써 감조구역(感潮區域)이 크게 줄어들었다.

영산강모식도

영산강의 수자원 이용현황

영산강의 수자원 이용현황
< 국가수자원관리종합정보시스템, 유효우량포함 >

영산강의 수질 변화 추이

상·하류 간 수질변화 추이분석
`17년 영산강 수계 본류 및 지류의 BOD, COD 농도는 전년대비 증가, 수질 등급은 각각 ll~lll, lll~V 등급 유지, 강수량은 전년 대비 감소
일부 지점을 제외한 본류의 TP 농도는 전년과 유사
영산강 수계 상하류 수질변화(BOD)
< 영산강 수계 상하류 수질변화(BOD) >
영산강 수계 상하류 수질변화(COD)
< 영산강 수계 상하류 수질변화(COD) >
영산강 수계 `17년 강수량은 전년 대비 감소, 일부 지점을 제외한 본류 및 지류 구간의 BOD, COD 농도는 전년 대비 증가, 본류 TP농도는 전년과 유사
영산강 상 ·하류 본류의 BOD, TP, COD 농도는 각각 “좋음(Ib)~약간나쁨(IV)”, “약간좋음(II)~약간나쁨(IV)”, “약간좋음(II)~나쁨(V)” 등급으로 전년 대비 하락
지류(광주천2~함평천2) 구간의 BOD, COD 농도는 각각 “약간좋음(II) →보통(III)” , “보통(III) →약간나쁨(IV)” 등급으로 전년 대비 하락, TP농도는 전년과 동일한 “보통(III)” 등급 유
영산강 상 ·하류 지류의 BOD, COD농도는 일부 지점에서 전년과 동일한 등급을 유지한 반면 대부분의 지점에서 전년 대비 등급이 하락, TP농도는 황룡강 3-1 지점과 고막원천 2-1지점은 전년 대비 소폭 개선되었으나 연평균 농도는 전반적으로 전년 대비 증가

※본류 구간 및 주요 지천의 BOD(mg/L) 오염도 변화

본류 : 1.9(담양) → 3.2(우치) → 4.1(광주1) → 5.3(광산) → 5.5(나주) → 1.8(무안2)


※주요 지천의 전년 대비 수질 및 유량 변화 현황

1) 우치 : BOD(2.0 →3.2mg/L), T-P(0.093 →0.095mg/L), 유량(7.795 →6.697CMS)

2) 광주천 : BOD(3.5 →4.9mg/L), T-P(0.129 →0.137mg/L)

3) 황룡강 : BOD(2.3 →3.1mg/L), T-P(0.092 →0.077mg/L)

4) 광산 : BOD(4.0 →5.3mg/L), T-P(0.156 →0.129mg/L), 유량(28.173 →25.452CMS)

5) 지석천 : BOD(1.9 →2.7mg/L), T-P(0.122 →0.155mg/L)

6) 고막원천 : BOD(2.5 →3.2mg/L), T-P(0.131 →0.107mg/L)